시사 > 전체기사

‘팀킬 논란’ 황대헌, 박지원에 사과… “서로 이해하고 공감”

“국가대표 선발전 이후 만나 사과”

황대헌이 박지원을 만나 사과했다. 라이언앳 제공

연이은 반칙으로 논란을 빚었던 쇼트트랙 황대헌(강원도청) 선수가 박지원(서울시청) 선수를 만나 사과했다.

황대헌의 매니지먼트사 라이언앳은 “황대헌과 박지원이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상황에 대해 황대헌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황대헌 측은 “2024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1500m 이후 황대헌이 박지원을 찾아가 사과했지만 다음 날 같은 상황이 반복되며 두 선수가 대화를 이어가기 힘든 상황이었다”라고 말했다.

황대헌이 귀국 후 박지원에게 사과를 하고자 연락했으나 박지원이 소속팀인 서울시청에 합류해 바로 일본으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이후 두 선수 모두 국가대표 선발전에 집중했고 대회가 종료되어 22일에야 두 선수가 만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서로를 응원하기로 했다. 두 선수가 합심해 우리나라가 쇼트트랙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전 남자부 1500M 준결승에서 역주하는 황대헌과 박지원. 연합뉴스

앞서 황대헌은 박지원에게 잇따른 반칙을 범해 논란이 됐다.

황대헌은 차기 시즌 국가대표 자동 선발권이 걸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0m와 남자 1500m 결승에서 잇따라 박지원에게 반칙을 범했다.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충돌이 일어났다. 남자 500m 준결승 2조에서 황대헌은 인코스를 비집고 들어가 박지원을 추월했다. 박지원은 휘청이며 뒤로 밀려났고 황대헌은 2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박지원은 국가대표에 발탁된 후 ‘황대헌이 사과한다면 받아줄 것인지’에 대해 묻자 “시간을 두고 충분히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