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튜브도 넷플릭스도 올랐다… OTT 구독료, 부담되네

OTT 등 콘텐츠 비용 4년 새 23.9%↑
젊은 가구에선 43.9%나 ‘훌쩍’
최근 연이은 구독료 인상에 부담 가중


국내 가구가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매달 쓰는 비용이 최근 4년 사이 2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젊은 층 가구의 관련 지출 상승률은 두 배 가까운 40%대였다. 최근 주요 OTT 업체들의 연이은 구독료 인상이 가계에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23일 국민일보가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연간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내 가구가 매달 지출하는 콘텐츠 구입비는 2019년 1만8812원에서 지난해 2만3304원으로 4년 사이에 23.9% 늘었다. 같은 기간 연간 소비자물가지수(2020년=100)는 99.47에서 111.59로 12.2% 올랐다. 콘텐츠 구매 비용의 증가 폭이 전체 물가상승률보다 2배 가까이 컸던 셈이다. 2021년 한때 ‘코로나 특수’로 2만3911원까지 올랐던 콘텐츠 구입비가 이듬해 2만2084원으로 줄었다가 1년 만에 다시 오름세로 돌아섰다.

OTT 이용 빈도가 높은 젊은 가구에서 비용 부담은 더 크게 늘었다. 가구주가 40세 이하인 가구의 월간 콘텐츠 구입비는 2019년 2만3908원에서 3만4395원으로 무려 43.9% 올랐다.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 매체 이용행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연령별 OTT 이용률은 10대(97.6%)와 20대(97.8%), 30대(95.0%)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60대(61.0%)와 70세 이상(23.2%)의 이용률은 전체 평균(77.0%)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향후 조사에서 콘텐츠 구입비는 더 급격하게 치솟을 가능성이 크다. 최근 국내외 OTT 서비스가 줄지어 구독료를 40% 가까이 인상하는 ‘스트림플레이션’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서다. 구글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 월 구독료를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2.5% 올렸다. 넷플릭스는 베이직 요금제 신규 가입을 제한하면서 가장 저렴한 요금제 가격이 월 9500원에서 1만3500원으로 변경됐다. 디즈니플러스는 월 이용권을 9900원에서 1만3900원으로 40% 올렸고, 쿠팡 역시 와우멤버십 월 구독료를 4990원에서 58.1% 오른 7890원으로 책정했다.

이 같은 스트림플레이션이 가계 부담을 키울 게 분명하지만 국가 통계에서 OTT 구독료가 전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히 측정하긴 어렵다. OTT 구독료를 별도로 집계하는 항목은 없기 때문이다. 현재 가계동향조사에서 조사하는 콘텐츠 구입비에는 게임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 구매, 웹소설 및 e북 이용료, 단발성 영화·TV 콘텐츠 구매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현재로서는 OTT 구독료와 가장 연관성이 높은 지표지만 정확히 해당 항목의 물가 현실을 반영한다고 보기 어렵다. 통계청 관계자는 “내년 가계동향조사부터 OTT 구독료를 별도로 집계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