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벗방’에 수억원 후원한 그 놈, 알고 보니 기획사 바람잡이

국세청, 신종 탈세 21건 조사 개시
벗방 기획사·방송사·BJ 탈루 들여다보기로


이른바 ‘벗방’(벗는 방송)으로 불리는 온라인 성인방송에서 시청자인 척하고 수억원을 후원해 다른 시청자의 경쟁심을 부추긴 기획사가 세정 당국에 적발됐다. 이 기획사는 세금을 내지 않으려 꼼수를 쓰다 방송 중 부정행위까지 발각됐다.

온라인 성인방송 기획사 A사는 소속 방송 진행자(BJ)의 신체를 노출하는 대가로 후원금을 받는 식으로 사업을 한다. 소속 BJ들은 온라인 방송 플랫폼에서 시청자들과 채팅을 주고받으며 유료 아이템 후원을 유도한다. 후원금을 많이 낸 이들이 요청하면 노출 수위를 끌어올리는 일도 서슴지 않는다.

이들의 영업 방식은 도덕적으로 문제지만 시청자를 기만해온 사실도 드러났다. 국세청 조사 결과 A사는 직원들을 동원해 마치 성인방송 시청자인 척 채팅을 하고 수억원을 후원했다. 방송 중 시청자의 실명이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BJ와 결탁한 이 행위를 알 리 없는 시청자 중 일부는 경쟁심에 대출을 받아 후원금을 냈다. A기획사 사주와 BJ는 이렇게 번 수익으로 명품과 수입차를 구매하는 등 호화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사는 특히 BJ 가족 등에게 인건비를 준 것처럼 꾸미고 사적 지출을 법인 경비로 계상하는 식으로 탈루를 시도했다. 이 행위가 국세청에 덜미를 잡히면서 방송 중 부정행위 사실까지 적발된 것이다.

국세청은 23일 신종 탈세 혐의 21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중 과반인 12건이 A사의 탈세 시도와 비슷한 사례로 분류된다.

다른 조사 대상도 온라인 사업의 특성을 교묘히 활용한 경우다. 오프라인 사업자이면서 온라인 중고마켓을 활용해 명품을 현금으로 판매하고 수익을 숨긴 사례 5건이 포함됐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 창업하면 세금을 최대 100% 감면받는 제도인 ‘청년창업중소기업세금감면’을 악용한 청년 유튜버 4명도 조사 대상에 올랐다. 이들은 수도권에 거주하면서 사업장 위치를 속였다는 의심을 받는다. 국세청 관계자는 “온라인의 익명성과 소득 추적이 어려운 점을 악용한 사례 가운데 조사 대상을 추렸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