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년간 남의 주민번호로 진료받은 40대 여성 ‘실형’

1심, 징역 6개월 선고

주민등록증을 들고 있는 시민. 연합뉴스

10년간 의료기관에서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를 제시하고 진료받은 혐의로 기소된 50대 여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10단독 조서영 판사는 사기, 국민건강보험법 위반,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266차례에 걸쳐 부산지역 병원과 약국에서 타인의 주민등록번호로 진료받거나 약을 구입하고, 490만원 상당의 보험급여를 부정하게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 판사는 “국민건강보험의 건전한 재정을 저해하고 사회적 신용을 침해해 엄벌이 필요하다”며 “다만 피해 금액이 비교적 크지 않고 우울장애 등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