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롯데百 마산점 10년 만에 문 닫는다…체질 개선 신호탄?

롯데백화점 경남 마산점.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 경남 마산점이 오는 6월 문을 닫는다. 롯데가 실적이 부진한 점포에 대한 체질 개선 조치에 돌입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마산점의 임대인 KB자산운용과 임대차 계약 중도해지 및 영업 종료에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부동산 투자운용사인 KB자산운용이 부동산 개발 등을 이유로 건물을 비워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영업 종료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마산점은 오는 6월 말까지 운영한 뒤 폐점 수순을 밟을 방침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6월 말 예정된 영업 종료를 준비하는 한편, 지역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위해 인근의 창원점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지속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산점은 2015년 롯데가 대우백화점을 인수하면서 새롭게 문을 열었다. 당시 건물 등 부동산은 KB자산운용에 매각해 롯데가 장기 임차하는 방식으로 영업을 해왔다.

마산점의 지난해 매출은 약 740억원으로 롯데백화점 32개 점포 중 매출이 가장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주요 백화점 전체 점포 중에서도 매출이 최하위권에 속해 폐점설이 끊이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번 마산점 폐점이 롯데쇼핑의 체질 개선을 위한 신호탄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 주총을 앞두고 영업보고서를 통해 비효율 점포는 계약 해지, 부동산 재개발 등 최적의 리포지셔닝 방식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만큼 다른 부진 매장에 대한 조치도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경쟁사보다 월등히 많은 점포 수로 매출 규모는 1위를 지켜왔지만, 일부 매장은 내실을 다지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매출은 3조3033억원으로 전년보다 2.2% 신장했지만 영업이익은 4778억원으로 3.2% 감소했다. 롯데의 국내 백화점 매장 수는 지난해 말 기준 32개로 신세계(13개), 현대(16개)와 비교해 배 이상 많다.

롯데는 부진 점포를 효율화하는 한편, 기존 점포 리뉴얼과 해외 신규점에 대한 투자로 브랜드 가치를 올리는 데에도 집중할 방침이다. 앞서 롯데는 지난해 8600억원을 투자해 베트남 하노이에 최대 규모 복합쇼핑몰인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를 열었다. 올해는 서울 마포구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 복합쇼핑몰 개발도 진행 중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미래 성장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최근의 리테일 트렌드에 맞춰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본점, 수원점, 인천점 등을 리뉴얼하고 있으며, 잠실점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