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컴투스, 방치형 슈팅 게임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 출시

컴투스 제공

컴투스가 신작 방치형 슈팅 게임 ‘전투기 키우기: 스트라이커즈 1945’의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컴투스 자회사 노바코어가 개발한 전투기 키우기는 슈팅과 방치형 역할수행게임(RPG)이 결합된 모바일 게임이다. 오락실 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었던 일본 게임사 사이쿄의 ‘스트라이커즈 1945’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시리즈에 등장하는 50종 이상의 추억 속 기체를 발전된 그래픽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투기 키우기는 직접 조작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스테이지 클리어가 가능해 쉽게 보상을 획득하고 전투기를 성장시킬 수 있다. 게이머는 간단한 드래그와 터치만으로도 비행 슈팅게임의 액션성을 느낄 수 있다. 스테이지를 진행할수록 적들의 탄막이 많아지는 등 시각적으로도 변화를 체감할 수 있다.

또한 본인이 구성한 편대를 이용해 임무를 완수하고 재화를 모으거나 지역에 따라 달라지는 개성 있는 보스들과 전투를 벌이는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다른 이용자들의 전투기 편대와 직접 대결을 펼치는 PvP(플레이어 간 대결) 모드도 마련됐다.

전투기 키우기는 국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컴투스는 전투기 키우기를 향후 글로벌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