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의료계 의료개혁특위 참여 촉구… 의협·대전협 빠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정부는 23일 의료계에 집단행동을 멈추고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참여해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를 주재하며 “불편한 와중에도 더 위중한 환자를 위해 상급종합병원과 응급실을 양보해주고 계신 국민 여러분과 환자와 병원을 지키며 격무를 감당하고 계신 현장 의료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의료계는 집단행동을 멈추고 발전적이고 건설적인 토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금주 발족하는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꼭 참여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5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위를 출범해 의료인력 수급 현황의 주기적 검토방안과 필수의료 투자 방향 등 의료체계 혁신을 위한 개혁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에는 6개 부처 정부위원을 포함해 20명의 민간위원도 참여한다. 다만,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불참할 방침이다.

정부는 중수본 회의에서 비상진료체계 운영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도 점검했다.

지난 22일 기준 상급종합병원 일반입원환자는 2만1922명으로 지난주 평균 대비 5.3% 줄었고 중환자실 입원환자는 2962명으로 2.5% 늘었다.

응급실 408곳 중 97%인 394곳이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됐다. 중증·응급질환 중 일부에 대해 진료 제한 메시지를 표출하는 권역응급의료기관은 15곳이었다.

정부는 진료협력 인프라를 확충하고 병원 간 정보 공유를 강화하고 있다.

24일부터 진료협력병원을 168곳에서 189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 중 68곳은 암 환자의 안정적인 진료를 위한 암 진료협력병원이다.

상급종합병원 38곳, 공공의료기관 37곳 등 75개 의료기관이 신규 채용한 의사 591명, 간호사 878명에 대해 비상진료 신규채용 국고보조금 92억원을 교부했고, 추가 소요가 발생하면 지속해 지원할 계획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