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 10만원 냈는데 갈비탕”… 하객 불만에 시끌

축의금 10만원 낸 지인 불만 토로
“갈비탕은 너무했다” VS “상관없다”
“축의금 의미 생각해봐라” 조언도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지인 결혼식에서 축의금 10만원을 냈는데 식사로 뷔페가 아닌 갈비탕을 대접받았다는 하객의 사연이 전해졌다.

23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최근 지인 결혼식에 참석했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온라인상에 ‘친구 결혼식에 갈비탕 나오는데 너무한 거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토요일에 친구가 결혼했고 지금은 신혼여행을 갔는데, 결혼식에서 갈비탕을 주더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친구들은 갈비탕이 어떻냐고, 맛있기만 했다고 결혼한 친구를 감쌌다”며 “저는 축의금 10만원을 냈는데 갈비탕을 먹은 게 별로였다. 제가 이상한 건가”라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A씨 입장에 공감한다는 누리꾼들은 “갈비탕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있을텐데, 갈비탕만 단일메뉴로 제공한 게 아쉽다” “축의금 10만원 시대에 갈비탕은 너무한 것 같다” 등 의견을 내놨다.

반면 A씨를 나무라는 이들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원래 축의금은 상호 부조의 의미로 내는 것이지, 그만큼 밥을 얻어먹겠다는 의도로 내는 게 아니다”고 꼬집었다. “남의 잔칫집에 가서 음식 타박하는 건 무례한 행동” 등 지적도 나왔다.

한편 최근 결혼식장에서는 음식이 아닌 축의금을 두고서도 여러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식대만 10만원에 가까운데 축의금으로 5만원을 받았다’고 서운해하는 경우다.

신한은행이 지난해 10~11월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간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2024’에 따르면 참석 없이 5만원(52.8%), 참석하고 10만원(67.4%)을 낸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