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CEO “회사 탈취 시도, 아일릿 데뷔 전 기획됐다”

사내 이메일로 민희진 ‘탈하이브 정황’ 설명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 주장

왼쪽부터 박지원 하이브 CEO, 민희진 어도어 대표. 뉴시스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경영권 탈취 시도는 ‘아일릿 데뷔 시점’과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 CEO는 23일 오전 하이브 사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민 대표 사태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메일에서 “지금 문제가 되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다”고 밝혔다.

어도어는 2021년 설립된 하이브 산하 레이블로, 걸그룹 ‘뉴진스’를 제작한 민 대표가 수장으로 있다. 하이브 측은 민 대표를 비롯한 일부 임원들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는 정황을 제보받고 22일 감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민 대표는 복수의 언론을 통해 하이브에서 주장하는 경영권 탈취 시도가 사실이 아니며, 갈등의 본질은 다른 데 있다고 반박했다. 하이브의 후발 걸그룹 아일릿의 ‘뉴진스 베끼기’에서 문제가 시작됐다는 것이다.

하이브는 음악 장르의 다양성을 추구하며 멀티 레이블 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그 산하에 민 대표의 어도어, 최근 아일릿을 배출한 빌리프랩 등이 속해있다. 민 대표는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을 프로듀싱 했다”며 아일릿이 뉴진스의 컨셉, 안무 등 모든 것을 카피한 ‘아류 그룹’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문제를 제기하자 하이브 측에서 자신을 해임하려 한다는 게 민 대표의 주장이다.

박 CEO는 민 대표의 이같은 주장과 달리, 경영권 탈취 시도는 아일릿의 데뷔 전부터 기획됐다는 입장이다. 박 CEO는 메일에서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진상을) 확인한 후 이에 대해 조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사안은 회사 탈취 시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어서 이를 확인하고 바로잡고자 감사를 시작하게 됐다”며 “이미 일정 부분 회사 내외를 통해 확인된 내용들이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규명될 경우 회사는 책임 있는 주체들에게 명확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문제는 저희가 추구하는 방향성을 진정성을 갖고 실행해 왔기에 발생할 수 있는 또 다른 시행착오”라며 “이번 사안을 잘 마무리 짓고 멀티 레이블의 고도화를 위해 어떤 점을 보완해야 할지, 뉴진스와 아일릿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어떤 것을 실행해야 할지 고민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