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유영재, 친언니 강제추행”… 혼인 취소소송도

선우은숙(왼쪽)과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경인방송 제공

최근 아나운서 유영재와 이혼한 배우 선우은숙이 “유영재가 내 친언니를 강제추행 했다”고 주장했다. 또 “유영재의 삼혼 사실도 몰랐다”며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한 사실도 알렸다.

선우은숙의 법률대리인 윤지상·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존재)는 23일 “지난해부터 선우은숙 친언니 A씨에게 5차례에 걸쳐 불미스러운 신체 접촉을 가하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유영재에 대한 고소장을 분당경찰서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선우은숙은 A씨로부터 피해 사실을 전해 듣고 혼절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며 “유영재와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선우은숙 측은 유영재가 사실혼 사실을 숨기고 자신과 결혼한 사실도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선우은숙은 지난 3일 조정을 통한 이혼 후 이틀 만인 지난 5일 언론보도를 통해 유영재가 사실혼 사실을 숨기고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판례는 사실혼 관계를 숨기고 결혼한 사안에 관해 혼인 취소를 인정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혼인 취소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의 이혼과 관련해 악성 댓글러들이 각종 유튜브 채널과 커뮤니티 게시판에 허위 댓글을 양산하고 있다”며 “여론을 호도하는 악플러에게는 무관용을 원칙으로 법적대응할 계획이다. 피해자에 관한 2차 가해를 중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선우은숙은 유영재와의 재혼 1년 6개월여만인 지난 5일 협의 이혼했다고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유영재가 선우은숙과 결혼 보름 전까지 사실혼 관계로 산 여성이 있었으며, 알려진 바와 달리 ‘재혼’이 아닌 ‘삼혼’이라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