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웹툰 본 적 없어요” 이 말에 ‘피싱’ 직감…피해 막은 20대

카페 옆자리 통화 내용에 의심
경찰 신고로 7000만원 피해 막아

입력 : 2024-04-23 12:32/수정 : 2024-04-23 13:29
B씨(오른쪽)의 통화 내용을 듣고 있는 A씨(왼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카페에서 건너편 손님의 통화 내용을 들은 한 시민이 보이스피싱을 직감하고 경찰에 신고해 7000만원 피해를 막아냈다.

23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오후 5시쯤 성남시 수정구 한 카페에 있던 20대 여성 A씨가 옆자리 손님이 당할 뻔한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

A씨는 당일 카페에 앉아 있다가 수상한 통화 내용을 들었다고 한다.

“불법 웹툰 본 적 없다고요.” “지정된 은행에서 인출할게요.”

여성의 이런 말을 들은 A씨는 보이스피싱일 수 있다고 직감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씨에게서 현금 7000만원이 든 종이상자를 확인했다. 또 B씨의 휴대전화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이 설치한 악성 애플리케이션을 발견해 삭제하고 추가 피해 발생을 막았다.

경찰 확인 결과 B씨는 “사기꾼이 당신 계좌를 대포통장으로 사용했다”는 경찰·검찰 사칭 조직원들 말에 속은 상태였다. 또 “돈을 인출해 금융감독원에 가서 확인받으라”는 말에 넘어가 실제 현금 7000만원을 인출했던 사실도 드러났다.

조직원들은 은행 보안팀 직원을 사칭해 “방금 현금을 인출한 은행에서 뭔가 잘못돼 당신의 휴대전화가 해킹됐다”며 B씨의 휴대전화에 원격 조정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했다.

B씨도 처음에는 보이스피싱을 의심했으나 최근 해지한 휴면계좌가 있어 대포통장으로 사용됐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또 조직원이 사칭한 검사의 이름을 검색하니 실제 현직 검사로 나와 믿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남부경찰 유튜브 캡처.

7000만원이라는 큰 피해를 막은 A씨는 “잘못 봤으면 사과를 하면 되는 건데, 정말 보이스피싱이라면 돌이킬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피해를 예방해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B씨 역시 본인이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될 줄은 몰랐다면서 “주의깊게 지켜봐준 A씨와 끝까지 설득해준 경찰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성남수정경찰서는 A씨에게 감사장과 포상금을 전달했다.

B씨 역시 A씨에게 감사 글과 함께 소정의 사례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