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70억 건물 매입…전여옥 “좌파재벌, 엄청 벌어”

입력 : 2024-04-23 08:17/수정 : 2024-04-23 10:28
방송인 김어준. 뉴시스

친야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가 대표로 있는 ‘주식회사 딴지그룹’이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약 70억원짜리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지금은 좌파 재벌, 좌파 갑부 시대다. 좌파들이 돈을 엄청나게 버는 시대”라고 언급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 전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여옥대첩: 좌파재벌 전성시대’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김씨의 70억원대 건물 매입 소식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씨가 이 건물에서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부터 시작해서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이런 것을 공개방송했다”며 “제가 예전에 충정로에서 방송했을 때 일부러 걸어서 광화문역까지 지하철 타러 자주 갔는데 그 당시 공개방송하는 걸 보고 좀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백수 같은 20~40대 남녀들이 쭉 줄을 서서 (보고) 있었다”면서 “(그 나이엔) 한창 일하고 돈 벌 때 아닌가. 제가 살아보니까 돈은 40대까지 벌어야 된다. 50대 이후에는 그 돈을 관리하는 것이다. 돈도 버는 시기가 있다. 근데 그 쨍쨍한 대낮에 김씨 방송을 보러 왔더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또 “요즘 권력과 호화생활, 명품, 외제차가 좌파들의 특징이 됐다. 김씨도 명품만 입는다고 한다. 자택도 호화주택”이라면서 “제 경험으로 사회주의 어쩌고 하는 사람들이 돈을 더 좋아하고 철저히 밝히더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뉴시스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딴지그룹은 2016년부터 연 수억원에 달하는 임차료를 내고 쓰던 충정로 사옥과 부속 토지를 지난해 9월 법인 명의로 매입했다. 1970년 준공된 해당 건물은 5층(전체면적 1285㎡) 규모로 거래가액은 73억2538만원이다.

딴지그룹은 건물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70억원가량을 대출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중소기업은행은 지난해 11월 딴지그룹을 채무자로 하는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채권 최고 금액은 84억원이다.

해당 건물이 위치한 마포로 5구역 제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은 향후 재개발을 거쳐 지하 5층, 지상 최고 28층 규모 주상복합으로 거듭날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