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들짝 놀란 이재명…당원 메시지 읽다가 “이게 뭐야”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에 올라온 '22대 국회, 민주당에 바란다!’ 이재명 당대표의 당원존 LIVE 영상의 일부. 유튜브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탄핵’이라고 적힌 당원의 메시지를 무심코 읽다가 화들짝 놀라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대표와 진행자들은 즉각 진화에 나서 해당 발언이 당 차원의 메시지로 확대되는 것을 일축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당원과의 만남’을 진행했다.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이 대표는 ‘전 국민 25만원 재난지원금’ ‘대통령 4년 중임’ ‘ 결선투표제 도입’ ‘개헌’ 등 당원이 바라는 내용을 따라 읽었다.

그러던 중 “윤석열 탄핵 이게 뭐야 갑자기”라면서 화들짝 놀라 손으로 입을 가렸다. 이후 이 대표는 “이거 안 읽은 걸로. 이건 내가 안 읽은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옆에 있던 박대찬 최고위원도 “이건 김○○(당원)이 한 말입니다”라며 이 대표를 엄호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 전화 통화에서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나자며 이 대표를 초청했다. 이로써 2022년 5월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영수 회담이 성사될 예정이었다. 회담 논의가 급물쌀을 타면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담 의제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이 대표가 지난 4·10 총선 기간에 주장한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등이 예상 의제로 거론되기도 했다.

윤 대통령도 22일 “여야 입장이 많이 극명하게 차이가 났지만, 서로 의견을 좁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들을 찾아서 국민 민생 안정을 위해 합의할 수 있는 몇가지라도 서로 얘기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며 “듣기 위해서 초청을 했으니 의제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서로 얘기를 나눠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영수회담 실무작업을 맡은 정무수석이 교체되면서 오후 3시로 예정된 실무 협의는 일시 무산됐다. 신임 정무수석에 임명된 홍철호 전 의원은 “오늘 (천준호 민주당 비서실장에게) 연락을 드려서 내일 바로 그 부분에 연결성을 갖고 만나 뵙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