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원투 펀치 터진 KT의 반격…4강 PO, 끝까지 간다

수원 KT 패리스 배스가 22일 수원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벼랑 끝에 몰렸던 수원 KT가 ‘원투 펀치’ 패리스 배스와 허훈의 활약을 앞세워 창원 LG와의 4강 플레이오프(PO)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단 1장 남은 챔피언결정전 진출의 주인공은 최종 5차전에서 가려질 전망이다.

KT는 22일 수원 KT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린 LG와의 2023-2024 프로농구(KBL) 4강 PO(5전 3승제) 4차전에서 89대 80으로 승리했다. 이로서 KT는 시리즈 전적 2승 2패의 균형을 이뤘다. 양 팀의 최종 5차전은 24일 LG의 홈 코트인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다.

배스와 허훈이 KT 공격을 이끌었다. 배스는 32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허훈이 18점으로 뒤를 이었다. 마이클 에릭도 두 자릿수 득점(10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LG는 양홍석이 18점을 기록했지만, 외국인 선수 아셈 마레이가 5반칙으로 일찌감치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정규리그 득점왕인 배스는 1쿼터부터 12점을 올리는 쾌조의 공격력을 뽐냈다. 동시에 파울을 세 개나 범해 위기를 맞았지만 2쿼터 마이클 에릭이 배스의 공백을 메웠다. LG의 야투 난조 속에 KT가 48-37로 전반 리드를 잡았다.

LG가 단테 커닝햄의 득점을 바탕으로 추격전을 펼쳤지만 3쿼터까지 KT는 68-62로 근소하게 앞섰다. LG는 4쿼터 초반 파울트러블에 걸렸던 마레이가 U파울로 5번째 반칙을 기록해 퇴장당하면서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배스는 마레이가 코트를 떠나자 골밑을 맘껏 휘저었다. 4쿼터 막판엔 연속 3점포까지 터뜨리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배스는 경기 후 “승리를 해서 기분이 좋다. 지난 3차전에 져서 아쉽지만 팀 승리를 위해 노력했다”며 “응원해주신 홈팬들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종 5차전의 목표는 당연히 승리다. 챔프전에 갈 때까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T 송영진 감독은 “최종 5차전에서도 모든 것을 걸고 전투적으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수원=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