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공원 호랑이 1년새 3마리 폐사…“태백이, 2월부터 아팠다”

지난해 5·8월에도 ‘파랑’ ‘수호’ 폐사

시베리아 호랑이 ‘태백’.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시베리아 호랑이 ‘태백’이 지난 19일 폐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대공원은 22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태백은 맹수사에서 백두와 함께 잘 지내오던 중 지난 2월부터 변 상태가 좋지 않아 진료를 받아왔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태백은 2018년 5월 2일 엄마 ‘펜자’와 아빠 ‘조셉’ 사이에서 태어난 수컷 시베리아 호랑이다. 백두, 한라, 금강과 함께 4남매로 태어난 태백은 건강하고 활력이 넘치는 호랑이였지만, 최근 먹이 섭이량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활동성이 현저하게 떨어졌다고 한다.

공원 측은 “야생동물은 건강이 나빠지거나 약해진 모습을 감추려는 특성 때문에 조기에 질병 발견이 어려워 평소에 정기적인 체중 측정 등을 통해 꾸준히 건강관리를 해오고 있다”면서도 “태백이 갈수록 무기력해지고 수척해져 가 원활하게 먹이 섭취를 하는 것이 최우선이므로 약물치료와 더불어 다양한 먹이와 방법으로 섭이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시베리아 호랑이 ‘태백’. 서울대공원 제공

이어 “그러나 지난 2일부터는 먹이 섭이량이 미미해져갔고, 결국 15일 전신 마취를 통해 치료 및 건강검진을 결정하게 됐다”며 “영상 및 혈액학적 분석을 통해 확인한 결과 담도계와 간 기능이 현저히 저하된 상태가 확인됐으며, 그에 따른 약물 및 수액 처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급성 간담도계 질환의 경우 다양한 연령의 고양잇과 동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질병이나 맹수동물의 특성상 지속적인 전신마취 및 적극적인 수액 처치가 어려웠다”며 “가능한 최선의 방법으로 치료했지만 결국 눈을 감았다”고 덧붙였다.

시베리아 호랑이 ‘태백’.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동물원은 태백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또 추가로 외부 기관과 협력해 정밀진단을 실시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인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들께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태백을 추모하기 위한 공간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일주일간 맹수사 호랑이 방사장 앞에 마련될 예정이다.

최근 서울대공원에서는 시베리아 호랑이의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파랑’이 바이러스성 전염병인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에 감염돼 숨졌고, 같은 해 8월 ‘수호’는 심장질환과 열사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