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모교 교사 흉기 습격’ 20대男… “징역 13년도 무겁다” 상고

2심서 18년→13년으로 감형
이에 불복해 상고장 제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일보DB

모교 교사를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징역 13년으로 감형된 20대가 이에도 불복해 상고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8년, 2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받은 A씨(29)가 22일 대전고법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4일 오전 10시쯤 대전 대덕구 한 고등학교에 침입해 교사 B씨(49)의 얼굴과 옆구리 등을 흉기로 10여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교내에 들어간 A씨는 2층 교무실에서 B씨를 기다리다 B씨가 들어오자 흉기를 휘두른 후 달아났다. A씨는 3시간여만에 붙잡혔다.

A씨는 B씨를 비롯한 교사들로부터 고교 재학 시절 집단 괴롭힘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조현병을 앓고 있던 A씨는 교사들이 자신을 괴롭혔다는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B씨가 재직하는 학교를 알아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신과 통원 치료 중 의사에게 입원 치료를 권유받았으나 2022년 12월부터 이를 거부하고 약물치료를 중단한 것으로 파악됐다.

1심 재판부는 “조현병 증상인 피해망상에 의해 범행을 저질렀으나 범행 장소나 방법·동기 등을 고려하면 매우 위험하고 죄질이 좋지 않다”며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징역 20년을 구형한 검찰은 형이 너무 가볍다고, A씨는 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2심을 맡은 대전고법 형사3부(재판장 김병식)는 지난 16일 “피고인의 범행은 비난 동기에 의한 것이라기보다는 보통 동기에 의한 살인에 해당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은 너무 무겁다”며 징역 13년으로 감형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