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그놈의 아이폰 사랑”… 한국, 휴대폰값 세계 1위 ‘기염’

한국, 일본 제치고 4년 연속 1위
아이폰 가격 상승세가 주요 원인
2029년까지 ‘부동의 1위’ 전망

걸그룹 뉴진스가 아이폰으로 촬영한 뮤직비디오를 선보이고 있다. 어도어 제공

한국 스마트폰 가격이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애플 아이폰 가격 상승세가 이 같은 결과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테크인사이트에 따르면 조사 대상 88개국 중 올해 스마트폰 평균 판매단가(ASP) 1위는 한국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2위는 일본, 3위는 영국으로 예상됐다.

한국은 스마트폰 판매가격 랭킹에서 2021년 처음으로 일본을 제친 뒤 단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준 적이 없다.

테크인사이트는 한국의 이 같은 ‘고가 스마트폰 기조’가 2029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테크인사이트는 글로벌 스마트폰 매출과 ASP 전망을 다룬 이번 보고서에서 애플 아이폰의 가격 상승세를 이 같은 결과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 고가 폴더블 모델 확산도 언급됐다.

반면 일본의 경우 소니의 고가폰 판매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쳐 1위 자리를 내줬다고 봤다. 영국은 아이폰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올해 안으로 미국을 추월해 3위에 오르지만, 2~3년 안에 다시 미국에 역전당할 것으로 전망됐다.

테크인사이트는 한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17개국에서 올해 스마트폰 ASP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 세계 스마트폰 매출액은 전년 대비 3% 증가할 것으로 봤고, 이 가운데 미국 중국 인도 3개국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