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李 ‘영수회담’ 실무 협상 무산, 민주당 “유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의 영수 회담을 위한 실무 협상이 22일 전격 취소됐다. 회동이 무산된 데에는 정무수석 교체를 앞둔 대통령실의 일방적인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혁기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후 3시 천준호 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통령실 정무수석의 준비 회동이 예정돼 있었다”며 “그런데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 후 천준호 실장에게 정무수석이 연락해 와서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수석급 교체 예정이라는 이유”라고 밝혔다.

권 실장은 “총선 민심을 받드는 중요한 회담을 준비하는 회동인데, 준비 회동을 미숙하게 처리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다음 회동 일정은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회동 무산은 대통령실에서 정무 수석 교체를 결심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신임 대통령실 정무수석에 홍철호 전 의원을 내정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