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제통계기구 세계통계대회, 2027년 부산 개최

부산시·국제통계기구·통계청·통계학회 MOU

이형일 통계청장, 파브리지오 루게리 ISI 차기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동욱 한국통계학회장이 22일 업무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국제통계기구 세계통계대회(WSC)가 오는 2027년 부산에서 열린다. 전 세계 통계인의 올림픽으로 평가받는 이 대회가 국내에서 개최되는 것은 2001년 서울 대회 이후 26년 만이다.

부산시는 22일 부산시청에서 국제통계기구, 통계청, 한국통계학회와 ‘2027 국제통계기구(ISI) 세계통계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파브리지오 루게 국제통계기구 차기 회장, 이형일 통계청장, 김동욱 한국통계학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각 기관은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통계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역할을 분담키로 했다.

세계통계대회는 국제통계기구가 지난 1887년부터 2년마다 개최하며, 회의 때마다 3000명 이상의 전 세계 회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제회의다.

부산시에 따르면 2027년 행사에는 국내외 3500여명의 참가자들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100억원 이상의 직접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7년 세계통계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준비에 나설 것"이라며 "부산이 세계적인 데이터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