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명수배 중이던 60대, 살인미수 혐의로 검거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전진이 기자

같은 고시원에 사는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0시10분쯤 60대 남성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자정쯤 영등포구의 한 고시원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뒤 방으로 들어갔으며,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폭행 혐의 등으로 지명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이날 중으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