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정복 인천시장, 글로벌 협력 다진다…태국·중국 방문

유정복 인천시장이 중국 톈진시 영빈관에서 천민얼 톈진 당서기와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유정복 인천시장이 동아시아 협력 강화를 위해 태국과 중국 출장길에 오른다.

인천시는 유 시장이 23∼29일 태국 방콕시, 중국 청두시·시안시를 차례로 방문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방콕시와의 자매결연을 위한 우호협력 양해각서 체결과 청두시에서 열리는 ‘국제우호도시 시장 포럼’의 공식 초청을 계기로 이뤄졌다.

유 시장은 먼저 ‘한-태 상호방문의 해’를 맞아 태국의 정치·경제·문화 중심지인 방콕시를 방문, 차드차트 시티판트 주지사를 만나 양 도시 간 교류와 우호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양 도시는 자매결연을 추진한다.

우호도시인 청두시에서 열리는 국제우호도시 시장 포럼에서는 ‘녹색발전과 미래창조’를 주제로 인천의 탄소중립 비전을 소개하고 세계 주요 도시 시장들과 만나 글로벌 네트워크도 넓힐 계획이다.

이어 시안시에서는 인천관광공사의 관광객 유치협약 체결을 지원하고 예뉴핑 시장을 만나 인천의 관광자원을 소개한다. 또 시안의 주요 기업과 단체 관광객 유치 등 관광산업 발전과 양 도시 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한다.

유 시장은 “이번 방문은 해외 도시들과의 우호를 다지고 인천의 관광·마이스·탄소중립정책 등 글로벌 수준의 기반시설과 정책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천이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데 필요한 네트워크를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2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