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노인복지관서 90대 운전자 차량이 4명 덮쳐…1명 중태

후진 기어 넣은 채 가속페달 밟은 듯

판교노인종합복지관 주차장 사고 현장.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도 성남 판교노인종합복지관 주차장에서 90대 고령 운전자의 차량이 행인들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판교노인종합복지관 주차장에서 A씨(91)가 몰던 SM5 승용차가 후진하며 80대 여성 B씨 등 노인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B씨가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현재 중태다. 70∼80대인 다른 부상자들도 골절 등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는 A씨가 주차했던 자신의 차량에 올라 기어를 후진으로 넣은 채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주차장에는 주차선을 맞추기 위해 주차면 진입 방향 뒤쪽으로 쇠 파이프가 일렬로 설치돼 있는데, A씨 차량은 후진으로 이를 넘어가 철제 안전봉까지 넘어뜨리고 뒤에 있던 피해자들을 덮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복지관 셔틀버스에서 내려 이동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A씨에게서 음주 등의 다른 법규 위반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기어 조작을 착각해 후진 상태로 액셀러레이터를 밟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