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 조성에 현대건설·KT 참여

22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 조성 업무 협약식. 왼쪽부터 장승호 에이앤오제일차 대표, 이완섭 서산시장, 김태흠 충남지사,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충남 서산시가 22일 충남도청에서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이완섭 서산시장,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성제현 KT본부장, 유창규 KT엔지니어링 부문장, 장승호 에이앤오제일차 대표, 윤동률 우듬지팜 사장, 정순태 그린플러스 대표 등은 이날 협약식에 참석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충남도와 시, 각 기관·기업은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 조성을 위한 지역활성화 투자 펀드 유치에 적극 협력한다. 또 원활한 투자를 유치하고 성공적인 기반 시설을 조성하며, 이를 운영하기 위한 직·간접적인 지원에 뜻을 모았다.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는 총사업비 3300억원을 투입해 서산 B지구 바이오웰빙연구특구에 국내 최대규모인 50만8200㎡의 스마트팜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단지는 생산, 유통, 가공 기능을 갖춘 스마트팜 집적단지(38만6100㎡)와 융복합단지(12만2100㎡)로 조성된다.

스마트팜 집적단지는 계약재배 등 유통 협약을 통해 생산물에 대한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융복합단지는 네덜란드와 협업을 통해 교육시스템을 갖춘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이번 협약은 서산시가 스마트농업 도시로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가 조성돼 시가 스마트농업의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글로벌 홀티 콤플렉스는 지역활성화 투자펀드와 민간투자, 자체 출연금을 통해 조성되며, 2025년 스마트팜 부분 준공·시범운영 후 2026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서산=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