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경찰청장 “복귀 전임의·전공의 ‘저격글’, 필요시 수사”

“공보의 명단, 최소 게시한 의사 1명 특정해 조사 중”

조지호 서울경찰청장. 뉴시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22일 “복귀하려는 전임의와 전공의에 대한 부적절한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필요시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청장은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의사 전문 커뮤니티) 메디스태프에 글을 올린 사람 중 21명을 특정해 11명을 조사했으며 남은 10명도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내 첫 의사 전용 보안 메신저 플랫폼인 메디스태프에는 전공의에게 병원 자료를 삭제하라는 지침 글이 올라온 것을 시작으로 ‘전원 가능한 참의사 전공의 리스트’라는 제목으로 집단행동에 참여하지 않은 전공의의 소속 병원과 진료과 등이 적힌 ‘블랙리스트’가 올라와 논란이 됐다.

경찰은 관련 수사가 시작되자 자료 등을 숨기려 한 혐의로 메디스태프 관리자와 직원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메디스태프 임직원의 증거은닉 등 혐의와 관련해 “직원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을 분석하는 작업을 하고 있고 분석되는 대로 대표와 관련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또 전공의 집단행동 지침을 작성해 SNS 등에 퍼뜨린 군의관 2명에게 혐의가 있다고 보고 피의자로 전환했다.

경찰은 이들과 관련해 “군인 신분인 만큼 군 수사기관과 수사 주체에 관해 협의했다”며 “일차적으로는 경찰에서 하기로 했고 그 뒤 좀 더 협의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의료 현장 파견 공중보건의 명단을 퍼뜨린 이들에 대해서는 “지난번 의사와 의대 휴학생을 조사했는데, 이들도 ‘다른 글을 보고 게시했다’고 진술해 최초 글 게시자를 추적하는 중”이라며 “그중 의사 1명을 특정해 수사하고 있다. 페이스북에 올린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전공의 집단사직을 부추긴 혐의 등으로 대한의사협회 간부들이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서는 “자료 분석이나 참고인 조사 등 필요한 수사가 있으면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로서 전공의 직접 수사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고발인 신분인 의협 전현직 간부 소환 조사를 마무리하고 현재까지 참고인 16명을 조사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