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상진 시장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선도 특별도시 성남”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특별도시 성남’ 입지를 굳히겠습니다”

신상진(사진) 경기도 성남시장은 22일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제4판교테크노밸리 개발을 서두르고, 정자동 바이오헬스 첨단클러스터, 제3판교 시스템반도체 허브 조성 등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 시장은 요즘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인 인공지능(AI),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드론산업,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등을 위해 산·학·연 연계에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2월 판교 내 유휴부지에 ‘KAIST 성남 AI 연구원’을 유치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17일에는 서강대와도 시스템반도체·AI 등 첨단산업 분야의 석·박사급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오는 9월부터 제2판교테크노밸리 내에 서강-판교디지털혁신캠퍼스(가칭)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 성균관대와는 분당구 정자동 킨스타워 내에 ‘팹리스 혁신 연구센터’ 유치 논의를 진행 중이며, AI 부문 최고 명문인 미국의 카네기멜런대 엔터테인먼트 기술센터(ETC) 캠퍼스의 판교 유치도 가시화되고 있다.

신 시장의 특별도시 성남의 또 다른 축은 사통팔달 교통이다.

그는 “수도권 교통의 중심지, 교통 허브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사통팔달 철도망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재개발·재건축 등 다양한 도시 재정비사업이 성공하려면 교통망 확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의 수서~동탄 구간이 지난달 30일 개통했으며, 지난해 4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착공한 위례트램(마천역~복정역·남위례역)은 내년 9월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지하철 3호선의 경기 남부권 연장은 현재 성남시를 포함해 용인, 수원, 화성 등 4개시 공동으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신 시장은 이와 함께 특히, 성남-강남 복선전철인 가칭 ‘신강남선 민자철도’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신 시장은 “가칭 신강남선은 국제교류 복합단지가 조성될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시작해 성남 구간(고등-판교테크노밸리-서판교-대장지구)을 지나 용인, 수원, 화성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39km의 복선전철 노선”이라며 “총사업비는 4조4336억원 규모로 추산, 지하철 3호선 연장의 예상 사업비 8조5000여억 원보다 50% 정도 저렴하다. 사업 기간 또한 예비타당성조사 미시행, 설계 간소화 등 행정절차 최소화로 대폭 단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 시장은 “오직 92만 성남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첨단과 혁신의 희망 도시 성남’이라는 비전을 향해 더 힘껏 뛰겠다”고 다짐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