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보령신항에 국내 최대 ‘해상풍력 항만’ 조성 전망


충남도와 보령시가 조성 추진 중인 보령신항에 국내 최대 해상풍력 지원 항만이 들어설 전망이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22일 도청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 대표이사와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화는 앞으로 2000억원을 투자해 안벽 414m, 배후부지 30만㎡ 규모의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을 건설할 계획이다. 국내 유일 해상풍력 지원 항만인 목포신항(안벽 240m·배후부지 9만3000㎡)보다 큰 규모다.

보령신항 지원 항만에는 서해안권 해상풍력발전단지에 세울 해상풍력발전기의 날개와 엔진 조립 시설, 부자재 보관 시설, 계통연결 시설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현재 계획된 서해안권 해상풍력발전단지의 발전량은 보령(1.96GW), 태안(1.0GW), 보령 녹도(320㎿), 인천권(2.5GW), 전북 2.5GW 등 총 8.28GW에 달한다.

도는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을 가동하면 관련 기업 유치에 탄력이 붙고, 해상풍력 설치와 유지·관리, 관련 부품 생산 등을 통해 5년간 1조원의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해상풍력 지원 항만 개발·운영 단계에서 3300여명, 해상풍력 사업에서 4200여명 등 총 7500여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맺은 협약에 따르면 도는 정부의 제4차 항만기본(수정) 계획에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개발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보령시는 해상풍력 지원 항만 조성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협력한다. 또 2026년까지 준설토 투기장 매립과 관리부두 조성을 완료한다.

한화는 보령신항 해상풍력 지원 항만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비를 적극 투입하고, 경제적 타당성 확보를 위해 노력한다. 오는 2026년까지 타당성 조사와 항만개발사업 허가를 받고, 2027년부터 2년간 안벽과 배후단지를 조성하며, 2029년 이후 항만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김태흠 지사는 “이제 충남과 한화는 보령신항에서 같은 배를 탄 상황에서 충남은 한화가 보령신항을 발판으로 해상풍력 시장을 선점하고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보령신항 1단계 이후 개발이 마땅치 않았던 상황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했기 때문에 해상풍력산업 거점 조성과 관련 기업 유치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