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통령 만나 민심 전달…정치 복원 분기점 되길”

기업 ‘횡재세’ 도입도 거듭 제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을 앞두고 “대통령을 만나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께서 영수 회담을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께선 살기 어렵다, 민생을 살리라고 준엄하게 명령을 했다”며 “우리 정치가 국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실과 정부, 국회가 함께 변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 변화를 두려워해서도, 주저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이 국민을 위한 정치 복원의 분기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최근의 고물가 상황을 지적하며 민생 고통 분담을 위한 ‘기업 횡재세’ 도입도 제안했다.

그는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6월 말까지 연장했으나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700원을 넘었다”며 “5개월 만에 유가가 상승해 고물가 행진에 기름을 붓는 것 같아 참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또 “2월 물가 상승률이 OECD 평균을 넘어 35개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높다”면서 “고유가·강달러는 예상치 못한 변수로 인식되는데도 기획재정부 장관은 근원 물가가 안정적이라 하반기 물가가 안정화될 것이라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고유가 시대의 국민 부담을 낮출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민주당은 지난해 유동적인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횡재세 도입을 추진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업계의 팔을 비트는 방식으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불가능하다”며 “정부는 막연하게 희망주문만 낼 게 아니라 실질적인 조치로 국민의 부담을 덜어야 한다”고 횡재세 도입을 촉구했다.

횡재세란 정유사와 은행 등이 일정 기준을 초과한 수익을 거둘 경우 초과분에 대해 세금을 물리는 조치를 말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