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찬, 코랄레스 푼타나 챔피언십 공동6위…PGA 두 번째 톱10

빌리 호셸, 마지막날 9타 줄여 통산 8승

김찬. KPGA

재미동포 김찬(34)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두 번째 ‘톱10’에 입상했다.

김찬은 22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푼타카나의 푼타카나 리조트 앤드 클럽(파72)에서 열린 PGA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총상금 400만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김찬은 공동 6위의 성적표를 받아 쥐었다. 올해 PGA투어에 데뷔한 김찬은 지난 2월 멕시코 오픈 공동 8위가 그동안 거둔 유일한 ‘톱10’이었다.

1990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난 김찬은 두 살 때 부모를 따라 미국 하와이로 이주한 김찬은 고교 시절 미국주니어골프연맹(AJGA) 랭킹 4위까지 오른 유망주였다. 애리조나주립대 2학년 때 프로로 전향했다.

프로 생활은 캐나다 투어에서 먼저 시작했다. 이후 일본, 아시아, 콘페리 등 여러 무대를 거쳐 14년 만인 올해 PGA투어에 입성했다. 일본에서는 8승을 거뒀고, 지난해 콘페리 투어 포인트 2위로 PGA 출전권을 받았다.

대회 우승은 빌리 호셸(미국)이 차지했다. 마지막날 9타를 줄인 호셸은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PGA투어 통산 8승째를 거뒀다. 우승상금은 72만달러(약 9억9000만 원)이다.

김성현(25·신한금융그룹)은 공동 36위(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 이경훈(32·CJ)은 공동 40위(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쳤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