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LPGA는 ‘코다의 전성 시대’…셰브론 챔피언십서 시즌 5연승

우승 상금 120만 달러 획득
5위 유해란, 한국 선수 중 ‘톱’
한국군단, 9경기 연속 무승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우들랜즈의 더 클럽 칼턴우즈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넬리 코다. AP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5연승과 함께 생애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코다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우들랜즈의 더 클럽 칼턴우즈(파72·6824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 셰브론 챔피언십(총상금 790만 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 2개에 버디 5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코다는 2위 마야 스타르크(스웨덴)의 추격을 2타 차이로 따돌리고 ‘호수의 여인’에 등극했다. LPGA투어 통산 13승, 메이저대회는 2021년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이후 두 번째 우승인 코다는 우승 상금으로 120만 달러(약 16억5000만 원)를 획득했다.

코다는 또 올해 1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3월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과 포드 챔피언십, 이달 초 T모바일 매치플레이에 이어 최근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연달아 우승했다. LPGA투어 최다 연승 타이인 5개 대회 연속 우승은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코다가 세 번째다.

코다는 이번 시즌 치러진 9개 대회에서 혼자 절반이 넘는 5승을 쓸어 담았다. 당분간 코다의 독주체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코다는 전날 악천후로 인해 경기가 중단된 바람에 이날 3라운드 7개 홀 잔여 경기와 최종 4라운드까지 25개 홀을 소화했다. 3라운드 잔여 경기에서 모두 파를 기록, 선두 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다.

그는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3개를 잡았고, 10번홀(파4)에서는 그린 주변에서 칩인 버디까지 잡아내면서 선두를 질주했다. 11번홀(파4)과 15번홀(파4)에서 티샷 실수로 보기를 범했지만 2위권과 간격이 3타 차이로 여전히 여유가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두 번째샷만에 볼을 그린에 올려 가볍게 버디를 잡아 대미를 장식했다.

한국 선수로는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간 지난해 LPGA투어 신인왕 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이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아 쥐었다. 유해란은 마지막날 2타를 잃어 5위(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로 대회를 마쳤다.

임진희(25·안강건설)가 8위(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 김아림(28·한화큐셀)이 공동9위(중간합계 5언더파 283타) 등 3명이 ‘톱10’에 입상했다.

전날 3라운드에서 6타를 줄여 상위권 입상이 기대됐던 신지애(35)는 4타를 잃어 공동 23위(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 2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치며 강한 인상을 남겼던 방신실(19·KB금융그룹)은 전날 4오버파에 이어 이날도 2타를 잃어 공동 40위(최종합계 1오버파 289타)의 성적표를 받아 쥐었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은 이번 시즌 9개 대회에서 단 한 차례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LPGA투어 시즌 개막 후 9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 우승이 나오지 않은 건 2014년 이후 10년 만이다. 2014년에는 박인비(35·KB금융그룹)가 개막 후 14번째 대회인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에서 첫 승을 거뒀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