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男 펌·커트 80만원, 사기인가요” 日관광객 바가지 논란

입력 : 2024-04-22 08:37/수정 : 2024-04-22 10:27
일본인 관광객이 서울 강남의 한 미용실에서 시술받은 결제 내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이 서울 강남의 한 프랜차이즈 미용실에서 과도한 요금을 지불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바가지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온라인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용실에서 80만원 청구, 사기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일본인 친구가 어제 한국에 도착해 미용실에서 펌과 커트를 받았는데 비용이 80만원 정도가 나왔다”며 영수증을 공개했다.

영수증을 보면 일본인 관광객은 강남 소재의 미용실 부원장에게 시술을 받았고, 총 결제금액은 79만9000원이었다. 펌 44만9000원, 커트 35만원이 각각 책정됐다.

A씨는 “친구는 한국어를 어느 정도 이해했지만 결제할 때 미용사가 말을 너무 빠르게 해서 추가 질문을 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시술 전 정확한 금액을 고지받지 못했으며 신용카드 결제 시에도 직접 서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헤어 제품을 사라며 50만원가량을 추가했지만 친구가 ‘안 산다’고 거절해 80만원이 결제된 것”이라며 “상당히 비싼 금액이어서 사기가 아닌지 궁금하다. 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궁금하다”고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전형적인 외국인 바가지다” “바가지가 아니라 사기 수준이다” “아무리 비싼 미용실이라고 해도 커트 35만원은 납득이 안 된다” “이런 게 나라 망신이다” “미용실 가격을 대대적으로 손봐야 한다” 등 대체로 부정적 반응을 쏟아냈다.

옥외가격표시제에 따라 2013년부터 미용업종은 가게 외부에 시술 가격을 표시하는 것이 의무화됐다. 그러나 해당 미용실은 시술명이나 가격을 명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미용실 관계자는 매일경제에 “디자이너 개인의 시술 메뉴여서 공개되지 않은 것이 맞는다”고 인정하면서도 “고객에게 시술 진행 과정에 대한 설명과 가격 안내를 했고 시술해도 된다는 동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