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업 들은 의대생, 전 학년 공개사과”… 도 넘은 괴롭힘

교육부, 경찰에 수사 의뢰
모든 수업 ‘출결 인증’ 요구
학습자료 접근 차단도 예고

입력 : 2024-04-21 19:53/수정 : 2024-04-21 20:02
국민일보 DB

수도권의 한 의과대학 학생 태스크포스(TF)에서 수업을 들었다는 이유로 일부 학생들에게 전 학년 앞에서 공개적으로 대면 사과를 하라고 강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교육부는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에 접수된 의대생 집단행동 참여 강요 사례에 대해 지난 18일 경찰에 공식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신고 내용을 보면, 수도권 소재 한 의대 내 학생 TF는 소속 학생들에게 ‘수업 재개와 관계없이 단체 수업 거부를 지속하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단체행동 서약에 반해 수업에 참여한 학생은 전 학년에 공개적으로 대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족보’로 불리는 학습자료에 대한 접근권도 차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해당 의대 TF는 대면 강의, 임상실습뿐 아니라 온라인 수업도 출결 현황을 인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와 관련해 “학습권 침해 행위는 절대로 용납돼선 안 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원칙에 근거해 엄정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오는 23일부터 의대 현장점검단을 통해 의대 학사 운영과 관련한 대학의 애로 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필요 시 교육부 차원의 행정 지원 제공이 검토된다.

교육부는 또 대학별 수업이 재개되는 상황에서 수업 참여 의사가 있는 의대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피해자 보호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오석환 교육부 차관은 “학생들이 의대 학사 운영을 조속히 정상화하고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호하고자 하는 정부의 결단을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학생들이 하루속히 학교로 돌아와 의대 교육·정책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함께 대화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집단행동 강요로 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학생들은 ‘의대 학생 보호·신고센터’(☎ 010-2042-6093, ☎ 010-3632-6093, moemedi@korea.kr)를 활용하면 된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