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시골 마을축제서 총기난사… 2명 사망·6명 부상

테네시주 멤피스 한 공원서 발생

총기난사 현장 수사하는 멤피스 경찰.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토요일인 지난 20일(현지시간) 마을 축제가 열리던 공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져 최소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남동부 테네시주 멤피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19분쯤 축제가 열리던 한 공원에서 총격 신고가 접수됐으며, 현장에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기자회견에서 “2명이 즉사한 상태였고, 부상자 중 한명도 중태”라고 말했다.

사건 당시 공원에선 주민 200∼300명 가량이 모여 축제를 벌이고 있었으며, 시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지는 않은 상황이었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은 아직 범인들을 추격 중이다. 시얼린 데이비스 멤피스 경찰서장은 “최소 2명이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비영리 단체 총기폭력아카이브(GVA)에 따르면 올해 들어 미국에서는 이미 120건의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졌다.

이 단체는 총격범을 제외하고 4명 이상이 총에 맞아 다치거나 숨진 사건을 총기난사 사건으로 규정한다. 지난해 한 해 동안 발생한 총기난사는 모두 656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