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경제청, 대만 자동차부품·소재 분야 투자유치 전개

대만 타이중 지역 기업유치활동에 나서

광양경제청, 대만 자동차부품업계 찾아 투자유치 나서. 광양경제청 제공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대만 타이베이, 타이중 지역을 방문하여 자동차부품 및 소재 분야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7~20일까지 3박 4일간 일정으로 가진 대만 투자유치 활동은 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협업으로 진행, 한국진출을 희망하는 대만 기업을 대상으로 한국내 기업과 합작투자 등을 통해 한국에 새로운 생산기지 설립을 제안했다.

광양경제청은 ‘대만의 콩코드, 펭신, 드래곤 스틸 등 3개 사를 방문해 광양만권 투자여건을 설명하고 향후 투자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대만국제자동차부품전시회에 참관해 자동차 부품관련 대만 기업들을 파악하고 잠재투자기업을 발굴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김정완 광양경제청 투자유치본부장은 기업들을 방문한 자리에서 “추후 광양만권 현장 방문을 통해 한국 시장과 투자여건에 대해 잘 이해하고 투자를 실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