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이익~ 찾았다!” 금속탐지기로 보물탐사 나선 사람들

김한준군이 아버지 김현철씨와 함께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산에서 금속탐지기로 땅속에 묻힌 금속을 찾고 있다. 김재환 기자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산 자락. 김현철(46)씨가 아들 한준(9)군과 함께 한창 ‘산탐’(산에서 하는 금속탐지)에 빠져 있었다. 비가 내렸지만 김군은 우산도 쓰지 않고 산 곳곳을 누볐다.

산 중턱에 이르자 김씨 손에 있던 탐지기가 시끄러운 소리를 내며 반응하기 시작했다. 부자는 호흡을 맞춰 정밀 탐지에 돌입했다. 소리가 울린 곳에서 김씨는 휴대용 삽을 꺼내 흙을 퍼냈다. 김군은 ‘핀 포인터’라 불리는 장비로 땅 밑을 찌르며 탐지물의 위치를 찾았다. 그렇게 한 시간가량이 지났다. 김씨 부자는 연식을 알 수 없을 만큼 부식된 국자와 경첩, 그리고 23년 전 발행된 10원짜리 동전을 발견했다.

김씨 부자처럼 금속탐지기로 산과 바다에 숨겨진 금속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군에서 쓰는 지뢰탐지기와 비슷한 장비를 사용한다. 국내에선 대략 6~7년 전부터 취미로 금속탐지기를 구매하는 탐지인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해외 유튜버들이 올린 탐지 영상을 보고 취미로 입문한 이들이 대부분이다.

김한준군이 아버지 김현철씨와 함께 지난 20일 서울 서대문구 인왕산에서 금속탐지기로 땅속에 묻힌 금속을 찾고 있다. 김씨가 든 금속탐지기 장비에서 신호음이 울리자 김군이 다른 장비로 정밀 탐지를 하는 모습. 김재환 기자

장비 가격은 만만치 않다. 초보자를 위한 입문용 장비는 50만원대에 이른다. 물속 깊은 곳에 있는 금속까지 탐지할 수 있는 ‘바탐’(바다에서 하는 금속탐지) 장비의 가격은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

산탐은 비용 부담뿐 아니라 지리와 역사 공부도 필요로 하는 취미다. 탐지인들은 조선 시대 지리 정보가 담긴 옛 지도나 항공사진을 갖춰둔다. 세월이 지나면서 산길도 바뀌는데, 옛사람들이 자주 다닌 길의 흔적이 어디에 남아 있는지 찾으려는 것이다. 특히 보부상들이 오간 길에선 상평통보와 같은 과거 동전이나 화살촉 등 각종 문화재가 탐지된다. 실제 문화재로 판정되면 평가액에 따라 200만원에서 최대 1억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물론 값어치를 인정받는 탐지물을 찾는 일은 매우 드물다. 그래서 보물찾기에 몰두하는 대신, 자신의 장비를 활용해 공익활동을 하는 탐지인이 적지 않다.

김은조씨가 지난 2월 경기 파주시의 한 산에서 찾은 총알. 김씨는 6‧25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발견해 군에 즉시 신고했다. 김씨 제공

산탐이 취미인 김은조(51)씨는 6‧25 전사자로 추정되는 유해를 발굴해 군에 도움을 줬다. 두 달 전 경기 파주시의 한 산에서 탐지를 하던 중 땅속에서 총알이 무더기로 나오기 시작했다. 뒤이어 나무뿌리로 보이는 물체를 찾았는데 알고 보니 한 구의 유해였다. 김씨는 “산탐을 하면 주로 포탄 파편과 같은 전쟁의 흔적이 가장 많이 나온다. 우리의 아픈 역사가 곳곳에 남아 있다”고 말했다.

5년 전에도 한 신혼부부가 탐지인 온라인 커뮤니티인 ‘금속탐지기 여행’에 글을 남긴 적이 있다. 남편이 한강 다리 위에서 아내에게 프러포즈하던 도중 반지를 떨어뜨린 것이다. 소식을 접한 커뮤니티 운영자인 이모(43)씨는 즉시 자신의 장비를 챙겨 한강 다리 밑 풀숲으로 향했다. 그는 2시간여에 걸친 탐지 끝에 신혼부부의 소중한 반지를 찾아냈다. 지금도 분실물이 발생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전국에서 활동 중인 탐지인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장비를 챙겨 현장으로 향한다고 한다.

탐지인들은 탐지 활동이 큰돈이 되지는 못해도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소중한 취미라고 입을 모은다. 20년 넘도록 무릎 관절염 등으로 고생한 김종식(54)씨는 4년간 꾸준히 산탐을 하며 무릎 건강을 되찾았다. 이씨는 2년 전부터 회원들과 함께 수집한 동전 등을 모아 장애인단체, 소년소녀가장에게 약 20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김현철씨는 아들 한준군과 함께 산탐을 하며 가족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그는 화폐 발행 역사를 외울 정도로 동전 수집 애호가인 한준군을 위해 탐지라는 취미를 시작했다. 김씨는 “아들과 함께 주말마다 산탐을 하며 보내는 시간 자체가 내게는 큰 행복이자 보물”이라고 말했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