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해시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해외문화교류 첫 물꼬

지난 20일 중국 웨이팡시에서 열린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중국웨이팡시 개막식’.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시가 중국 웨이팡시 개막식에 참석,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첫 해외 교류에 나섰다.

김해시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웨이팡시에서 열린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중국웨이팡시 개막식’에 참석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연의 수도’로 불리는 웨이팡시는 중국 산둥성 중부에 위치해 있으며 고대 유적과 건축, 석각, 동상 등과 풍부하고 다채로운 무형문화재로 유명한 인구 900만 명의 유서 깊은 도시다.

홍태용 김해시장을 단장으로 한 시 대표단은 먼저 개막식 전날인 19일 리우지엔지 웨이팡 시장을 접견하고 환담을 나누며 활발한 문화교류를 약속했다.

20일 오전에는 제41회 세계연날리기 대회에 참석해 각 국의 연으로 길게 이어진 ‘용두지네용’ 날리기 체험을 하며 별도 제작한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김해 연에 ‘꿈이 이루어지는 따뜻한 행복도시’의 염원을 적어 하늘에 띄우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어 오후에는 웨이팡 세계연박물관과 농수산물박람회를 방문했고 저녁에는 양가부민간예술대관원에서 열린 동아시아문화도시 웨이팡시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홍 시장과 리우지엔지 웨이팡시장, 쑨레이 산둥성 문화관광청 부청장, 유창수 주칭다오 한국총영사, 요시다치쿠미 주칭다오 일본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의 성공을 기원하고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약속하며 동아시아문화도시가 한 글자씩 새겨진 큰 도장을 각 도시 대표가 함께 찍는 개막 퍼포먼스와 무용극 ‘원런웨이수이’, 무형문화재 무용 ‘달궁위에서’ 등 다채로운 전통공연이 펼쳐졌다.

지난 20일 중국 웨이팡시에서 열린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중국웨이팡시 개막식’에 참석한 홍태용 김해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김해시 제공

홍 시장은 개막식에서 “동아시아문화도시 김해시는 2000년 전 김수로왕이 건국한 가야국이 철을 매개로 인도에서 동남아, 중국, 일본까지 세계와 교류하며 찬란한 가야문화를 꽃피웠던 도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을 통해 고대 가야의 평화와 공존의 가치를 잘 녹여낼 것이며 한·중··일 3국이 서로의 문화를 공유하고 공감하면서 상대의 문화를 존중하고 보다 깊게 이해하며 화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 시장은 “역사와 전통이 깊은 웨이팡시를 방문해 매우 기쁘다”며 “22일 열리는 ‘2024 동아시아문화도시 김해시 개막식’에도 꼭 참석해 자리를 빛내 달라”고 밝혔다.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도시는 한국 김해시, 중국 웨이팡, 다롄, 일본 이시카와현 4개 도시며 동아시아문화도시는 2012년 5월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사항으로 시작됐다.

3국 간 문화 다양성 존중이라는 기치 아래 ‘동아시아의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해마다 한··중·일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다채로운 문화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김해=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