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노후·위험시설 1800곳 ‘집중 안전점검’ 추진

관련 분야 전문가 50% 이상 첨단 장비 활용 민관합동 점검
분야별 전문가 내실 있는 점검 도민 안전한 생활 기반 마련

경남도가 22일부터 6월21일까지 도내 노후‧위험시설 1800곳 ‘집중 안전점검’을 한다. 사진은 지난해 드론 등을 이용한 점검 모습.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22일부터 6월21일까지 도내 노후·위험시설 1800개를 대상으로 분야별 전문가 등과 민관 합동 집중안전점검을 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집중안전점검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추진하는 ‘한국안전대전환, 집중안전점검’의 하나로 지난 2015년부터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의 사전 예방활동이다.

주요 점검대상은 취약시설, 최근 사고 발생 시설, 도민 관심 분야 등 위험성이 높은 시설1800여 개와 주민신청제로 선정된 시설이다.

특히 최근 어린이 놀이시설 사고가 증가(전국 ‘2020년 181건→‘2022년 263건)하고 있어 키즈카페, 워터파크 포함 물놀이 시설을 전수 점검한다.

경남에는 실내 놀이제공영업소(1000㎡이상, 6개)와 물놀이 유원시설(워터파크 포함 20개)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노후되거나 안전에 취약한 시설인 산사태 위험지역, 교량, 건설공사장, 농어촌 민박·펜션, 출렁다리·집라인 등 신종 레저시설 등은 중점 점검한다.

도는 내실 있고 신뢰도 높은 점검을 위해 시설물 점검반 편성 시 토목·건축·전기·가스 등 관련분야 전문가를 50%이상 참여시키고, 육안점검의 한계 보완을 위해 열화상카메라, 가스누출탐지기, 철근탐사기, 드론 등 첨단장비도 활용할 계획이다.

또 도는 점검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시·군 점검시설에 대한 확인 점검과 행정안전부·경남도·시군 합동으로 표본 합동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결과 우수사례는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점검결과 이상이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사용제한, 보수·보강, 전문기관 정밀안전진단 의뢰 등 안전조치하고, 점검 후 보수가 필요한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에 특별교부세를 신청하는 등 적극적인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편 도민들은 자율안전점검을 통해 이번 점검에 동참할 수 있다. “내 가정, 내 업소는 내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은 자율안전점검표로 점검을 하면 된다.

주민들이 점검을 원하는 안전 취약시설물에 대해서는 다음 달 31일까지 가까운 읍·면··동 사무소에 방문해 신청하거나 안전신문고 앱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시·군에서는 가정, 음식점·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에 자율점검표를 배부해 도민들이 직접 본인 소유 주택이나 시설물에 대한 자율점검을 하도록 유도하고, 방송이나 반상회 등을 통해 안전의식, 안전신문고를 통한 신고 등을 홍보해 안전문화를 정착시킨다.

박영준 경남도 사회재난과장은 “내실있고 꼼꼼한 점검으로 재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도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민 모두가 관심을 갖고 자율안전점검과 주민점검 신청 등 안전실천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것”을 당부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