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식중독균 추적 관리 사업 ’추진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식중독 예방과 관리를 위한 ‘식중독균 추적관리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식품의 생산 및 소비 전 과정에서 식중독균을 탐색, 특성 정보 등을 비교 분석하고, 해당 정보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식중독 예방과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원인 규명에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다.

조사 대상은 유통‧판매 중인 농‧수‧축산물 등 식품 원재료와 가공식품, 식품 생산환경 등으로 살모넬라를 포함한 식중독균 18종의 오염 여부 등을 조사한다.

올해의 경우 지난 1분기 동안 식품 250건, 환경시료(하천수, 하수유입수) 10건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바실러스 세레우스 11건,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7건, 병원성대장균 4건, 황색포도상구균 3건,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3건, 살모넬라 2건, 여시니아 엔테로콜리티카 1건 등 총 31건의 식중독균을 분리해 특성 등을 비교‧분석 중에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축적된 과학적 분석 기법으로 효율적인 식중독 예방과 사고 원인 규명이 동시에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사업을 계속해 국가 단위 식중독균 데이터베이스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