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 TV 고정출연 4편… 전현무는 21편

장도연·붐 17편 출연…2위
고정출연자 40·50대 가장 많아

입력 : 2024-04-21 10:21/수정 : 2024-04-21 13:20
방송인 전현무.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가 지난해 고정으로 출연한 TV 프로그램이 총 21편으로 모든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장도연과 붐이 17편으로 2위를 차지했다. ‘국민MC’ 유재석은 4편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다.

21일 콘텐츠 화제성을 조사하는 빅데이터 여론조사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은 지난해 방영된 비드라마(파일럿 프로그램 포함) 출연자를 분석한 후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현무가 고정 출연 프로그램 21편으로 가장 많았다. 장도연·붐 17편, 박나래·김성주 15편, 김구라 13편, 문세윤·김숙 11편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수근·안정환·신동엽·서장훈은 10편에 출연했고, ‘국민 MC’ 유재석은 4편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다.

지상파와 종합편성, 케이블 39개 TV 채널에서 방송한 시사, 교양, 예능 프로그램 431편의 출연자 8319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스포츠 중계나 음악 순위 프로그램은 제외했다.

또 고정 출연자는 40대와 5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대를 통틀어 지난해 4편 이상의 콘텐츠에 고정 출연한 연예인은 36명인데, 40·50대는 27명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다. 또 이들이 출연한 프로그램은 184편으로 전체의 42.7%였다. 60대는 방송인 이경규, 20대는 가수 이찬원 각 1명뿐이었다.

이에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은 “2030 젊은 방송인 중 TV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인재가 부족한 것일 수도 있고, 4050 고정 출연진이 젊은 시청자도 포섭할 수 있을 만큼 트렌디한 것일 수도 있다”고 짚었다.

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와 유튜브로 넘어간 2030 시청자들로 인해 TV 시청자의 노령화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출연진 연령대도 높아진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