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국민이 나라의 주인’ 사실 증명, 평범한 학생과 시민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증명한 것은 바로 이처럼 평범한 학생과 시민들이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4·19혁명 64주년을 맞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교인 덕수상고 내 위령탑 사진을 게시하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 속 위령탑에는 최정수·김재준 이름이 새겨졌고, 추모 국화가 놓여져 있었다.

김 지사는 “모교 덕수상고에는 특별한 위령탑이 하나 있다. 최정수, 김재준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이 두 분은 64년 전 오늘 독재에 항거하며 거리에 나섰다 산화하셨다”고 전하며 “불의를 몰아낸 시민혁명, 4·19 정신을 깊이 새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 평범하지만 위대한 4월의 영령들을 기린다”고 덧붙였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