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윤원상 버저비터’ 창원 LG 챔프전까지 1승

프로농구 창원 LG 윤원상(오른쪽)이 20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4강 플레이오프 수원 KT와의 경기에서 종료 직전 3점 버저비터를 성공시킨 뒤 포효하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창원 LG가 4강 플레이오프 2승 고지에 선착했다. 경기 종료 직전 윤원상의 3점슛이 극적인 버저비터로 이어지며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LG는 20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수원 KT와의 2023-2024시즌 4강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76대 73 역전승을 거뒀다. 합계 전적 2승 1패로 5전 3선승제 시리즈에서 우위를 점했다.

앞서나간 쪽은 KT였다. 1쿼터 필드골 성공률이 32%에 그친 LG의 야투 난조를 틈타 2점 차 리드를 잡았고 3쿼터에도 2점을 더 벌렸다.

수세에 몰린 4쿼터 LG의 뒷심이 빛을 발했다. 마이클 에릭과 허훈에게 연속 실점하며 한때 8점 차까지 뒤졌으나 유기상과 아셈 마레이의 득점을 통해 기어이 따라붙었다.

마지막 해결사는 윤원상이었다. 이재도와 허훈의 2점슛이 모두 빗나가면서 73-73 동점이 이어지던 상황에서 이재도의 패스를 받아 종료 직전 측면에서 던진 3점슛이 그대로 림을 통과했다. 승부를 결정짓는 버저비터였다.

LG의 에이스 마레이는 홀로 25득점 23리바운드를 책임지며 펄펄 날았다. 윤원상은 결승 득점 포함 외곽슛 5개 중 3개를 성공시키며 확실한 지원사격을 폈다.

KT에선 패리스 배스가 21득점 11리바운드 더블더블로 활약했다. 전반적인 슛 정확도에서도 KT가 앞섰으나 골밑에서 리바운드 주도권을 내준 것이 컸다. LG는 이날 KT보다 10개 많은 44개의 리바운드를 따냈다. 그 결과 세컨드 찬스에 의한 득점에서도 LG가 27대 11로 압승했다.

오는 22일 4차전마저 잡아낼 시 LG는 원주 DB-부산 KCC 중 한 팀과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는다. LG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은 2013-2014시즌 이후 꼬박 10년 만이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