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尹대통령 지지층, 무직·은퇴층… 회사선 다 욕해”

이 대표 CBS ‘지지율대책회의’ 인터뷰
“60대 중반 이하는 전부 부정평가 높아”
“회사·일터에서 대통령 욕밖에 없어”

입력 : 2024-04-20 14:22/수정 : 2024-04-20 15:16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윤 대통령의 지지층이 가정주부, 무직, 은퇴층으로 좁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CBS 유튜브 채널 ‘지지율대책회의’에 출연해 “(지지율)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라며 이 같이 분석했다.

앞서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 대해 실시한 전화 조사원 인터뷰 방식의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긍정 평가한 응답자는 23%에 불과했다. 앞선 조사(3월 4주차) 대비 11%포인트(p) 급락했다. 부정평가는 10%p 오른 68%였다. 긍정·부정 평가가 각각 역대 최저·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대표는 “지금 23%를 들여다보면 질적으로 굉장히 좋지 않다”며 “60대 중반부터 긍정, 부정 (평가가 비슷하고) 그 앞에는 전부 다 부정이 높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을 앞두고 2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며 “박 전 대통령은 55세부터 (지지 여부가) 갈라졌기 때문에 회사에서 정치 얘기를 해도 부장이나 임원급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지지했는데, 지금은 65세 즈음에서 갈리니 회사에 앉아있는 사람들은 전부 다 윤 대통령을 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세대 간 교류가 있을 수 있는 공간이 회사나 일터인데, 거기에서는 대통령 욕밖에 없는 것”이라며 “결과가 이 정도로 고착화됐으면 이제는 이걸 뒤집기 위해서 오프라인에서 어떤 담론이 나오기가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느 티핑 포인트를 넘으면 여론을 발전시키기가 너무 힘들다”며 “대통령이 임기 단축 개헌이라도 던지지 않는 한 대통령이 하는 말에 관심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 현안에 대한 어떤 해법을 낸다 했을 때 국민들이 귀를 기울일 것 같지 않다”며 “대통령이 물가를 낮추겠다고 한들 누가 관심을 갖겠나”고 되물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