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원당역세권’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추진

원당 구도심 활성화 방안 모색


경기 고양시는 대표적인 노후·쇠퇴지역인 원당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원당역세권 일원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원당 구도심은 1961년 원당면으로 고양군청이 이전하면서 형성됐다. 1996년 일산과 화정 개발, 2004년 고양삼송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 등으로 인구가 유출되고 인근 지역에 대형마트가 입지하면서 원당지역 상권은 쇠퇴의 길을 걸었다.

이후 원당 재정비촉진지구가 2007년 지정됐으나, 원당상업구역의 경우 주민의 반대로 2015년 정비구역에서 결국 해제되고 말았다.

하지만 올해 고양은평선 기본계획 수립을 마치면 원당 구도심 지역은 기존 3호선과 신설되는 고양은평선 역사를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따라서 시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고양성사 혁신지구 건립과 원당4구역 재개발사업을 비롯해 현재 추진 중인 원당버스차고지 조성사업, 원당역세권 가로공원 조성사업, 각종 정비사업 등과 연계한 종합발전계획을 모색 중이다.

종합발전계획은 ▲원당역사 주변 공영개발 ▲원당상업복합구역 정비·활성화 ▲현 청사 주변 정비·활성화 ▲원당 고양대로 상징가로 구축 등으로 용역 추진을 위한 예산을 올해 1회 추경에 반영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원당역세권 일원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은 시 청사 이전 여부와는 관계없이 추진된다”면서 “지역 주민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사업타당성 및 실현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