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5월부터 K-패스 시행…“파격 할인 혜택 제공”

추가 재정부담으로 60회 초과 이용까지 할인
청년 적용 범위 39세까지 확대해 혜택 지원
주광덕 시장 “교통도시 남양주 거듭날 것”


경기 남양주시는 5월부터 대한민국 모두가 할인으로 통하는 K-패스(The경기패스)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K패스는 광역·시내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정률 할인을 해주는 교통카드다. 월 15회 이상(최대 60회까지) 대중교통 이용자에게 혜택을 준다. 할인(환급)율은 청년 30%, 저소득층 53%, 일반 이용자 20%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경기도가 추가지원 하며 남양주시도 일부 재원을 부담해 추진한다. 앞서 시는 국토교통부·경기도와 적극적인 협의로 사업 시행 준비를 모두 마쳤다.

특히 시와 경기도는 각각 70%, 30%의 추가 재정부담을 통해 대중교통 이용 횟수가 60회를 초과하더라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파격 지원을 한다. 또한 시는 청년 적용 범위를 39세까지 넓혀 더 많은 시민이 더 좋은 혜택을 볼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어려운 재정 여건에도 불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수많은 시민에게 상당한 힘이 되는 사업이기에 지원을 결심했다”며 “K-패스는 기존의 알뜰교통카드보다 혜택이 커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와 시민의 교통비 부담 경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 시장은 “앞으로도 대중교통 체계 개선과 광역·내부 교통망 확충 등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도시 남양주로 거듭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공식 누리집과 내손에남양주 문자 발송 등을 통해 시민 홍보를 펼칠 예정으로, 적극적인 홍보로 가입률을 높여 더 많은 시민에게 혜택의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도 K패스 신청을 위한 누리집과 고객센터를 곧 오픈할 예정이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