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원점 재검토 입장 변함 없어” 25일부터 사직

지난 15일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앞. 뉴시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전의비)는 19일 정부가 의대 증원분 50~100%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모집을 허용한다고 한 발 물러섰음에도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예정대로 25일부터 사직에 들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전의비는 19일 온라인으로 총회를 개최한 후 보도자료를 내 “정부가 특별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숫자를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줄이는 것을 수용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제까지 과학적 기반에서 최소라고 주장해오던 2000명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변함이 없다”며 “적절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시 예정대로 25일부터 교수 사직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대 교수들은 지난달 25일부터 의대별로 집단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사직서 제출 한 달이 되는 25일부터 민법상 자동으로 사직 효력이 생긴다.

전의비는 “정부가 교수 사직이 시작되는 4월 25일 이전에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천명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선 첫 방문환자 진료를 줄이는 방안 등도 논의됐다. 전의비는 “장기간 비상 의료 상황에서 교수들의 정신적, 신체적인 한계로 외래와 입원 환자에 대한 진료가 재조정될 수밖에 없다”며 “각 대학별 과별 특성에 맞게 진료 재조정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