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스케이트장 양주 유치’ 시민 염원 담은 애드벌룬 눈길

19일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기원 애드벌룬 행사 개최

강수현 양주시장이 19일 열린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염원 애드벌룬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애드벌룬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향한 시민들의 염원을 담은 애드벌룬을 하늘에 띄웠다.

양주시는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19일 오후 광사동 나리농원에서 시민들의 유치 기원의 염원을 담은 애드벌룬을 하늘에 띄웠다고 밝혔다.

시는 2027년 철거가 예정된 대한체육회의 서울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을 대체할 빙상장 유치(건립 부지 선정) 공모에 광사동 나리농원을 대체 부지로 제안하며 일찌감치 유치전에 나섰다.

이날 행사는 강수현 양주시장을 비롯해 윤창철 양주시의장, 정성호 국회의원 및 시·도 의원, 임재근 양주시 체육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의 이전 후보지로서의 양주의 잠재력을 널리 알리고 지역 주민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마련됐다.

시 관계자는 “국제스케이트장 이전 공모의 가장 유력한 후보는 ‘태릉 국제스케이트장’과 가장 가까운 양주시임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 태릉에서 훈련하던 선수들이 이전된 경기장에서 운동을 이어가기 쉬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빙상연맹에 등록된 70%가량의 초·중·고 전문 체육 선수들이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다는 현실을 고려하면 비수도권 후보지는 선수들이 훈련과 학업을 병행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이 19일 열린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염원 애드벌룬 행사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양주시 제공

시는 촘촘한 광역교통망 구축 등 다른 경쟁 지역보다 우수한 접근성을 내세우고 있다. 전철 1호선 및 제1순환 고속도로와 향후 개통을 마칠 제2순환 고속도로, 전철 7호선 연장선, GTX-C노선, 서울·양주 고속도로 등 전국 어디서든 쉽게 접근할 수 있을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광사동에 위치한 나리농원 부지는 전 구역이 시유지로 토지 매입 비용이 다른 지역보다 저렴하고 국제스케이트장 적정 부지인 5만㎡의 2배가 넘는 11만㎡의 규모를 자랑한다. 부지 또한 조성이 다 이뤄져 간단한 행정절차로 즉시 착공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강 시장은 “국제스케이트장 유치는 단순한 스포츠 시설 확충을 넘어서 지역 경제 활성화와 국제적인 관광명소로서의 양주시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며 이번 애드벌룬 행사를 통해 시민들의 큰 관심과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는 세계적인 빙상선수 유입은 물론 수도권 2500만명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국제스케이트장 건립이 경기북부 동계스포츠 중심도시로서의 발판이 되어줄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