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이재명에 ‘영수회담’ 제안…“다음주 용산서 만나자”

尹-李 19일 오후 전화통화
“대통령, 이 대표에 당선 축하”
내주 영수회담 제안도

입력 : 2024-04-19 16:04/수정 : 2024-04-19 16:53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의 4·10 총선 당선을 축하하며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도운 홍보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오늘 오후 3시30분에 통화했다”며 “먼저 이 대표와 민주당 의원들의 당선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22대 총선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 대표는 지난 10일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를 꺾고 당선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에게 “다음 주 형편이 되면 용산에서 만나자”며 먼저 만남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 수석은 “대통령이 일단 만나서 소통을 시작하자고 했다”며 “앞으로 자주 만나 차도 마시고, 식사도 하고, 또 통화도 하면서 국정을 논의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초청에 감사하다는 취지로 말하며 “대통령이 마음을 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가 대통령이 하시는 일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통화는 5분 정도 이뤄졌으며, 이관섭 비서실장이 오후 1시쯤 이 대표 측에 먼저 전화해 제안했다. 이 관계자는 영수회담이 성사될 경우 의제와 관련해 “이제 제안을 했으니 편한 시간과 의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야당의 국회 인준이 필요한 총리 인선과 관련해 의견 교환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 11일 사의를 표명한 뒤, 후임 총리 인선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인사가 좀 빨리 이뤄졌으면 통화도 빨리 이뤄지고, 아마 만남 제안도 빨리 이뤄졌을 텐데 인사 때문에 늦어진 감이 있다”며 “그렇다고 한없이 늦출 수는 없어 오늘 통화를 한 거고 그런 상황을 이 대표에게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