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들 구해야지’… 화염 속으로 뛰어든 60대 함께 숨져

컨테이너서 강아지 10여마리와 생활
화재소식 듣고 구하러 갔다가 참변

19일 전남 무안군의 한 컨테이너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불을 진화하는 모습. 무안소방서 제공

자신이 키우던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불 속으로 뛰어든 60대 남성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전남 무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분쯤 전남 무안군 삼향읍의 한 컨테이너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소방당국에 의해 30분 만에 꺼졌다. 하지만 컨테이너 안에서 A씨(64)와 강아지 10여마리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컨테이너 2개를 결합한 공간에서 거주하며 강아지들과 함께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에게 화재 소식을 듣고 일터에서 돌아온 A씨는 강아지들을 구하겠다며 컨테이너 불길 속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