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정후, 10경기 연속 안타… 한국인 빅리거 데뷔 시즌 최장 타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 안타를 쳐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10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한국인 타자로는 역대 세 번째로 메이저리그(MLB) 데뷔 시즌 10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10경기 연속 안타는 한국인 빅리거의 데뷔 시즌 연속 안타로는 최장 기록으로 이정후가 다음 경기에서 새 기록을 쓸지 주목된다.

이정후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1회말 선두 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애리조나 오른손 선발 라인 넬슨의 2구째 시속 134㎞ 체인지업을 툭 건드렸다. 타구는 느리게 유격수 제이스 피터슨 앞으로 굴러갔고, 이정후는 특유의 빠른 발로 1루에 도달했다. 이정후는 두 번째 타석에서도 왼손 투수 로건 앨런의 싱커를 공략해 내야 안타를 만들었다.

지난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부터 시작한 이정후의 안타 행진은 이날 안타로 10경기째로 늘었다. 코리안 빅리거가 MLB 데뷔 시즌에 10경기 연속 안타를 친 건 2015년 강정호(당시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2016년 김현수(당시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이어 이정후가 세 번째다. 강정호와 김현수는 MLB 데뷔 시즌에 11경기 연속 안타는 기록하지 못했다. 이정후가 20일 애리조나전에서도 안타 행진을 이어가면 새 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애리조나를 5-0으로 꺾었다. 이정후의 시즌 타율은 0.270에서 0.282(78타수 22안타)로 올랐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