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스라엘 드론 3대 격추…현재까지 미사일 공격 없다”

이란 항공우주국 대변인 ‘엑스’ 글

이란 항공우주국 대변인 호세인 달라리안 엑스 계정. 엑스 캡처

이스라엘이 이란으로부터 대규모 공습을 받은 지 닷새 만에 반격에 나섰지만, 이란 당국은 “무인기(드론) 3대를 성공적으로 격추했으며 현재까지 미사일 공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란 항공우주국 대변인 호세인 달라리안은 19일 엑스(X·옛 트위터)에 “미국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미국 ABC 방송은 이날 익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해 이스라엘의 미사일이 이란 내 특정 목표물을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달라리안 대변인은 “3대의 드론이 날라왔지만 국가 방공망에 의해 성공적으로 격추됐다”며 “현재로서는 이스파한을 비롯한 이란 내 미사일 공격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이스라엘 공격에 대해 “실패했으며 굴욕적으로 끝났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란 국영 통신 IRAN은 이날 새벽 이란 여러 지역의 방공 시스템이 가동됐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도 이란 이스파한 공항 인근에서 원인 불명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으며, 미 CNN은 이란 상공을 지나가던 여러 항공편이 우회했다고 보도했다.

이스파한은 이란 이스파한주의 주도로, 수도 테헤란 남쪽 440㎞ 지점에 있다. 이란에서 세 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이며, 220만명 가량이 거주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곳은 이란이 지난 13일 이스라엘을 겨냥해 미사일과 드론을 발사한 장소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스파한 주에는 지하 나탄즈 농축 시설을 비롯, 이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핵심인 핵 시설들과 미사일 시설, 공군 기지 등 몇몇 군 기지가 위치해있다. 다만 이스파한 핵 시설들은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지난 13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미사일과 드론 등 350여발을 발사해 이스라엘 본토를 공격했다. 이스라엘은 이에 전면전은 피하면서도 ‘고통스러운’ 응징을 가하겠다며 재보복을 예고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