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AI로 이상행동 감시…천안시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 구축

충남 천안시에 도입되는 'AI활용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가 인공지능(AI) 영상분석 기술로 CCTV에서의 이상행동을 자동 감지하는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딥러닝을 활용해 CCTV 영상 내 사람·차량 등을 식별할 뿐 아니라 배회 침입 폭력 넘어짐 연기 등 각종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다. 만약 영상에서 위험하거나 위협적인 요소가 발견되면 관제요원에게 해당 영상을 표출한다.

시는 현재 주택 밀집지역 및 학교 주변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의 CCTV 1370대에 이 시스템의 적용을 완료했다. 올해 추가로 1760대, 내년 1640대 등 내년까지 총 4770대에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천안은 그동안 관제요원 20명이 지역 내 CCTV 6566대를 24시간 교대로 전담했던 탓에 만일의 사태가 발생해도 즉각적으로 조치를 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시는 이번 시스템을 통해 관제 공백을 보완하고 요원들이 비상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사건·사고, 재난 등 긴급상황에서 안전 골든타임을 확보하겠다”며 “앞으로 AI기술의 성숙도를 더욱 높이고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